인도 암호화폐 거래소 “은행 서비스 금지 조치, 이용자 리스크만 증폭돼”

인도의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비엔에스(Bitbns)의 가우라브 다하케 최고경영자(CEO)가 “은행 서비스 금지로 인해 이용자들의 리스크가 증폭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인도 당국은 암호화폐 사업자에 대한 은행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 바 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다하케 CEO는 “인도 당국의 조치 이후 사업자들이 자체 결제 솔루션을 구축하고 소규모 결제사와 연계하며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는 임시 방편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업계 전체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결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인도의 가장 오래된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젭페이의 아피내쉬 쉐카 CEO는 “은행들이 암호화폐 거래를 꺼리고 있다”며 ”여러 결제 파트너사들과 이야기해봤지만 진행이 더디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한 익명의 거래소 CEO도 “현지 당국의 조치는 사람들을 개인간거래(P2P) 거래로 내몰고 있다”며 “시장 효율성도 떨어지고 고객들이 떠안아야 할 리스크도 증폭된다”고 지적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