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바이낸스 서비스 중단 명령…“현지 규제 활동 수행 불가해”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영국에서 서비스 중단 명령을 받았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금융청(FCA)는 “‘바이낸스 마켓 리미티드’는 현지에서 규제 중인 활동을 수행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FCA는 암호화폐와 파생상품 거래를 위해 라이선스를 받은 업체들만 운영이 가능한 규제를 적용 중이다.

FCA는 “바이낸스 그룹의 다른 법인들도 영국에서 서비스를 이용이 불허됐다”며 승인되지 않은 거래소에 투자하는 것에 대해 엄중히 경고했다. 이어 “특정 암호화폐 자산에 투자할 경우 금융 옴부즈만 서비스나 금융 서비스 보상 제도에 접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낸스는 “바이낸스 마켓 리미티드는 별도의 법인”이라며 “바이낸스닷컴 웹사이트를 통해 제품이나 서비스 제공은 하지 않고 있다”며 연관성을 부인했다.

한편, 전날 바이낸스는 캐나다 온타리오 지역에서 서비스 철수를 발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