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모건스탠리 이어 코인 시장 뛰어드는 ‘씨티그룹’, 암호화폐 사업부 신설

글로벌 금융사 씨티그룹(CITI)이 암호화폐(가상자산) 사업부를 신설했다.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에 이어 씨티그룹도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드는 모양새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자산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씨티글로벌 웰스 인베스트먼트’ 산하에 ‘디지털자산 그룹’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씨티그룹은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 과정에서 디지털자산 그룹을 신설하게 돼 기쁘다”며 “디지털자산 그룹은 자산관리 고객을 위한 상품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업부는 알렉스 크리엣과 그렉 지라솔이 이끌게 될 예정이다. 이들은 “기능 파트너와 시티 투자 관리 팀과 협력하여 확장 가능한 가치 제안을 개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