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화폐 도입 파트너사, 라이선스 미보유로 위법 논란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BTC)을 법정화폐로 도입하기 위해 손잡은 모바일 결제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스트라이크가 미국 대다수 주에서 라이선스를 보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때라 위법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스트라이크의 모회사인 잽 솔루션즈는 미국 내 49개 주에서 송금 라이선스를 취득하지 않은 상태로 나타났다.

암호화폐 업계 전문가들은 “스트라이크를 이용해 엘살바도르로 현금과 암호화폐를 송금하는 것이 잠재적 불법 행위”라며 “중미 국가 중심으로 확산 중인 비트코인 도입 계획도 불투명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디크립트는 “스트라이크는 엘사바도르가 BTC를 수용하도록 돕는 기술을 갖고 있다”며 “하지만 한 가지 없는 것은 송금인으로 운용할 수 있는 확실한 면허”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