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명 경제방송 진행자 “갖고 있던 비트코인 다 팔았다”…왜?

미국의 유명 경제방송 진행자 짐 크래머가 갖고 있던 비트코인(BTC)을 모두 팔았다고 발표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CNBC의 매드머니 진행자 짐 크래머는 “비트코인을 대부분 팔았다”며 “이제 더는 필요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정부의 채굴금지 조치와 미국 정부의 랜섬웨어 추적으로 인해 BTC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중국 정부는 민주주의가 아니라 권위주의적으로 노선을 정한다”며 “이들은 BTC가 통제 밖에 있는 시스템이어서 위협이라고 느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정책이 BTC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평했다.

앞서 그는 지난해 말부터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으로 BTC 구매에 나섰다. 지난 3월부터 포트폴리오의 100%를 보유 중이던 금의 절반을 매각해 BTC로 교체하라고 조언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