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디지털, 골드만삭스 손잡고 비트코인 선물거래 시작…“유동성 제공한다”

글로벌 암호화폐 자산운용사 갤럭시디지털이 골드만삭스와 비트코인(BTC) 선물거래와 관련된 협업을 시작했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갤럭시디지털의 데미안 밴더윌트 공동 대표는 “골드만삭스와 손을 잡고 BTC 선물 등 대량거래에 유동성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밴더윌트 공동 대표는 “우리는 기관투자자의 암호화폐 수요를 충족시킬 것”이라며 “암호화폐가 자산 클래스로 더 광범위하게 채택될 수 있는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관투자자들의 시장 영향력이 확대되면 암호화폐의 가격 변동성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블록은 “골드만삭스는 최근 몇 달 사이 암호화폐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며 “코인 시장은 제도권의 관심에 힘입어 연초부터 활기를 띠고 있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