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이애미 시 “中 비트코인 채굴자 오세요”…원자력 발전∙전기 활용 유치 나서

미국 마이애미시가 중국 채굴업자들을 유치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마이애미시가 원자력 발전 등 저렴한 전기 값을 이용해 중국 채굴업자들 유치에 나서고 있다.

마이애미의 프란시스 수아레즈 시장은 “우리는 중국 채굴업자들에게 활짝 열려있다”며 “이를 위해 전기요금을 낮추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저렴하고 제한없이 공급이 가능한 원자력 발전을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에 따르면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업자들은 당국의 채굴금지 정책에 따라 중국을 탈출해 새 정착지를 찾고 있다. 안정적인 인터넷 환경과 저렴한 전기요금을 제공하는 곳을 찾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마이애미의 수아레스 시장은 ‘비트코인 2021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대표적인 친 BTC 정치인으로 알려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