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하원의원 “비트코인 수요 증가 중…암호화폐 생태계 조성해야”

러시아 하원의원이 “비트코인(BTC)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암호화폐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시베리아 아쿠츠크 지역을 대표하는 ‘공정 러시아’ 당원인 페도트 투무소프 의원이 현지 은행의 암호화폐 산업 규제 방식을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 주민들의 암호화폐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 구입을 할 수 있는 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중앙은행은 암호화폐에 대해 너무 근시안적으로 발아보고 있다”며 “이는 자국 내 증가하고있는 암호화폐 수요를 무시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러시아 중앙은행의 엘비나 나비울리나 총재가 탈중앙화된 암호화폐보다 국가가 통제하는 디지털 루불화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현실에서 발버둥치는 것보다 새로운 시대에 적응하고 도전에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전 세계의 많은 국가들이 이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명확한 세법과 정책을 제공한다”며 “러시아가 단순히 암호화폐를 금지하는 것이 아니라 이에 대처하기 위한 방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