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 주 상원, 암호화폐 채굴 제한법 승인…뭐길래?

미국 뉴욕 주 상원이 암호화폐 채굴로 인한 탄소 배출을 절감하기 위한 제한법을 승인했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 뉴욕 주 상원이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등의 암호화폐 채굴 제한법인 ‘희석 법안(Watered-Down Bill)’을 승인했다.

해당 법안에는 탄소 배출량이 많은 작업증명(PoW) 기반의 암호화폐 채굴 기업을 상대로 신규 라이선스 발급을 제한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미 채굴이 가동 중인 기업은 채굴 시설을 증설하지 않으면 적용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또 앞서 상원에 계류 중이던 ‘3년 간 비트코인 채굴 금지’ 제안도 이번 법안에 포함되지 않았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PoW 방식의 채굴에 따른 연간 에너지 사용량은 스웨덴의 한 해 사용량과 맞먹는 수준이다. 이 법안은 “최근 뉴욕서 암호화폐 채굴량이 늘고 있다“며 ”전 지구적 에너지 사용은 스웨덴 국가와 맞먹고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주요 기술기업의 모든 글로벌 활동 에너지 소비를 합친 것보다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주 전체의 탄소배출 절감을 위한 주 전역의 노력을 방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