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암호화폐 거래소∙지갑 기업 광고 재개…“3년 만의 바뀐 결정”

구글이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와 지갑 기업의 광고를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이 기업은 지난 2018년 암호화폐와 관련된 광고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구글은 오는 8월 3일부터 키국에서 암호화페 거래소와 지갑 기업들의 광고를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구글 광고를 할 수 있는 암호화폐 기업은 재무부 산하의 금융범죄단속망의 금융서비스사나 송금업자로 승인받은 곳으로 제한된다. 혹은 미국 연방이나 주 단위의 승인을 받아야한다.

구글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와 FTX도 미국 시장 확대를 위해 광고에 투자하고 있다”며 “암호화폐공개(ICO),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 분야의 광고는 불가하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구글의 새 광고 정책은 미국에 기반을 두고 있는 암호화폐 지지자들로부터 광고가 쏟아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