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중앙은행 “암호화폐 거래 금지 아니야”…“금지령은 더 이상 효력 없어”

인도 중앙은행(RBI)이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확히 밝혔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유투데이에 따르면 RBI는 “우리는 암호화폐(가상자산) 취급 은행 계좌에 서비스 제공 금지 명령을 내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RBI는 지난 2018년 ‘암호화폐 금지령’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은행은 “지난 2018년 내린 인도 최고법원의 판결에 따라 해당 명령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는다”며 “인용이 불가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은행과 규제 기관들은 고객신원확인(KYC), 자금세탁방지(AML), 테러자금조달 등을 조사하기 위해 은행 고객에 대한 실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