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은행 전 연구소장 “디지털 위안화, 스마트 위안화로 발전할 것”

전 중국 인민은행 디지털통화 연구소장인 야오 첸이 “중국의 디지털 위안화가 스마트 위안화로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야오 첸은 베이징에서 열린 국제 금융포럼에서 “중국 정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 위안화는 단순히 디지털 버전의 현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디지털 위안화의 이점을 충분히 누리려면 스마트 컨트랙트를 사용하는 ‘스마트 위안’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마트 컨트랙트는 특정 조건이 충족되면 블록체인 코드 조각이 자동되로 실행되며, 법적 계약을 보완하거나 대체하도록 설계된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은행 이용이 어려운 사람들도 다양한 금융혜택을 받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 스마트 컨트랙트 같은 기술을 통해 이더리움(ETH)과 같은 민간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도 디지털 위안화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가 은행 계좌 없이 더 나은 혜택을 제공하고 금용 포용을 달성할 수 있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