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암호화폐 해외거래도 국세청에 보고해야”…2022년 예산안 살펴보니

미국 당국이 암호화폐(가상자산) 해외거래도 국세청에 보고하도록 세금 규정을 강화했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구 바이든 행정부가 발표한 2022년 예산안에서 암호화폐와 관련된 의무 보고 2종이 신설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보고 중 하나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해외 거래업체의 정보를 보고하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으로 미국 기업들이 암호화폐 거래의 중개자 정보를 국세청에 보고할 시, 조세회피지역이나 해외 실소유자와 관련된 정보도 함께 보고해야한다는 설명이다. 미 재무부는 “암호화폐를 악용한 탈세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디지털 납세자들은 미국을 떠나지 않고도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나 지갑서비스 기업들과 거래할 수 있어서 정보 보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규정에 따르면 600달러 이상의 자금 이체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기업 분야에 암호화폐 거래소와 커스터디 서비스 기업도 포함됐다. 앞으로 납세자가 중개자에게 구매한 암호화폐를 다른 중개자에게 이체할 경우 새로운 신고 요건이 적용된다. 이에 따라 1만 달러 이상의 거래에서 암호화폐를 받은 기업은 반드시 거래를 보고해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