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토 맘’ SEC 위원 “암호화폐, 커스터디 규정 현대화 촉진 시켜”

‘크립토 맘’이라고 불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헤스터 피어스 위원이 “암호화폐로 인해 커스터디 규정의 현대화가 촉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피어스 위원은 컨센서스 2021에서 “디지털 자산 분야에서 커스터디가 특히 중요하다”며 “암호화폐가 규제당국에 커스터디 규정의 현대화를 서두르게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피어스 위원은 “기존의 커스터디 규정을 디지털 자산에 적용하는 것이 그리 간단하지 않다”며 “하지만 위원회에서 규정을 현대화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거의 매일 비트코인 상장지수상품(ETP)가 언제 승인되는지 묻는다”며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투자를 원하지만 전통적인 증권 영역 밖에 있어 피해를 입을지 안 입을지가 주요 쟁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발언이 SEC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또 디지털 자산에 판단을 내리는 것이 SEC의 역할이 아니라고도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