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암호화폐 개인 투자자 보호 정책 검토 나서

미국 백악관이 암호화폐(가상자산) 투자자 보호 정책 검토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백악관은 최근 암호화폐를 악용한 불법 행태나 테러 활동 외의 개인 암호화폐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방법을 논의했다.

앞서 백악관은 재무부로부터 암호화폐와 관련된 리스크에 대한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화감독청(OCC), 소비자 금융보호국 등 관계기관들이 공동으로 암호화폐 투자 리스크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매체에 따르면 백악관은 현재 비트코인(BTC)과 같은 디지털 자산을 테러 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연구 중이다.

백악관 관계자들은 “최근 시장 변동성에 따른 암호화폐 규제의 차이를 연구하고 있다”며 “암호화폐를 통한 세금 탈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