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워터 어소시에이츠 설립자 “비트코인 보유 중”…“채권보다 낫다”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릿지워터 어소시에이츠의 레이 달리오 설립자가 “비트코인(BTC)을 보유 중”이라고 공개했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레이 달리오는 컨센서스 컨퍼런스에서 “채권보다는 BTC를 보유하고 싶다”며 “비트코인을 조금 보유 중”이라고 말했다.

레이 달리오는 비트코인이 금과 비슷한 속성을 지녔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미국 달러화가 평가절하 위기에 있다”며 “중국은 세계 최대 외환보유국으로 부상하면서 미국의 지위를 위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통 금융 세계가 암호화폐를 무시하거나 기피하는 데에서 잠정적으로 수용하고 있다”며 “일부는 일상적인 변동성으로 이익을 얻으려고 하고 일부는 전 세계적인 양적완화 조치에서 인플레이션에 대비한 안식처로서 비트코인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달리오 설립자는 지난 1월 투자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비트코인 펀드 상품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