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OCC∙FDIC, 암호화폐 정책 마련 위한 TF 구축 나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이하 연준)과 통화감독청(OCC), 연방 예금보험공사(FDIC)가 암호화폐 정책 마련을 위한 TF 구축에 나선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OCC의 마이클 쉬 청장대항은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연준 부의장, FDIC의 위원장과 함께 암호화폐와 관련된 통일된 규제 프레임워크를 마련하고 정의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클 쉬는 “기관 간의 스프린트팀 발족에 대해서도 상의하고 있다”며 “기술주도적인 변화에 기관별로 단편적인 규제로 접근하는 것이 우려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암호화폐를 포함한 금융기술 문제를 조사하기 위해 팀을 꾸렸다”며 “암호화폐 상승이 많은 관심을 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연준의 랜달 퀘일스 부의장은 기관 간 협의체 논의에서 “미국에서 암호화폐의 법적 정의를 만들게 될 것”이라며 “암호화폐와 교류하는 금융기관이라면 기존의 자금세탁방지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