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머스크 사칭 암호화폐 투자 사기 기승…보고서 살펴보니

미국에서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를 사칭한 암호화폐 투자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연방거래위원회(FTC)의 보고서를 인용해 “암호화폐 사기범들이 미국의 소비자들을 속여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기간 동안에만 8000만 달러 상당의 피해액을 초래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 중 머스크 CEO를 사칭한 사기범들에게 당한 피해액은 2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FTC는 최근 이 같은 유형의 사기가 폭증했다고 짚었다. 암호화폐 투자사기 피해 규모는 1년 전에 비해 10배 이상 증가했다. 또 6개월의 시간 동안 보고된 7000건 이상의 사기 사건은 전년도의 1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암호화폐를 둘러싼 무법적 서부시대 분위기와 빠른 수익을 보려는 젊은 투자자들 사이의 신비주의적 요소가 생겼다”며 “이로 인해 사기범들이 판을 치면서 투자 사기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장된 수익에 대한 약속은 거짓말일 뿐”이라며 “사기범들은 암호화폐 투자가 수익이 커지는 것처럼 보이는 정교한 웹사이트를 구축해 사람들을 현혹했다”고 지적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