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 팍소스 블록체인 주식 결제 네트워크 합류…“월스트리트도 뛰어드는 블록체인 반열”

미국의 대형 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팍소스의 블록체인 주식 결제 네트워크에 합류했다. 최근 JP모건을 비롯한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월스트리트의 대형 은행들의 반열에 BoA도 합류하는 모양새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BoA는 “팍소스에 합류해 주식대금 정산 기관으로 승인을 받아 본격 상용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팍소스는 블록체인을 이용해 증권 결제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해 당일 정산 시스템을 갖추기 위한 프로젝트를 운영 중이다.

BoA는 “그동안 미국의 주식거래 대금 정산은 최소 2일이 소요됐다”며 “내부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주식거래 대금의 정산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점검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비스 운영이 승인받으면 고객들에게 바로 서비스 제공을 시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