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법무부∙국세청 “바이낸스의 암호화폐 관련 자금세탁 조사할 것”

미국 법무부(DOJ)와 국세청(IRS)이 암호화폐(가상자산) 사용자들의 자금세탁과 관련해 코인 거래소 바이낸스 조사에 들어갔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DOJ와 IRS는 “바이낸스의 거래정보를 활용해 암호화폐 사용자들의 자금세탁 연루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우리는 법적인 의무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규제당국과 법 집행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금융기관에서 의심스러운 활동을 감지하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자금세탁 방지 원칙과 도구를 통합하는 강력한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감독청(OCC)의 브라이언 브룩스가 지난달 바이낸스의 미국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