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잠정 중단”…“채굴로 환경오염 생겨”

미국의 전기차 기업 테슬라가 비트코인(BTC)을 통한 결제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에서 “비트코인 결제 지원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 채굴에 쓰이는 화석연료가 급증하면서 생기는 환경오염을 우려한다”며 “암호화폐는 멋진 아이디어이고 보장된 미래가 있지만 이를 위해 발생하는 환경오염을 비용으로 치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비트코인 채굴이 친환경적으로 바뀔 때까지 자동차 대금을 BTC로 받는 것은 잠정 중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팔 계획은 없다고 짚었다. 머스크 CEO는 “비트코인이 지속 가능한 에너지로 채굴된다면 다시 결제에 사용할 것”이라며 “비트코인의 1% 수준으로 에너지를 사용하는 암호화폐를 탐색 중”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