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신시아 루미스 상원의원 “블록체인 기술, 중점 육성 분야에 추가해야”

비트코인(BTC)에 우호적인 인물로 알려진 신시아 루미스 미국 상원의원이 블록체인 기술을 미국 정부의 중점 육성 분야에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신시아 루미스 의원은 ‘무한경계법’에 블록체인을 추가해 중점 육성기술을 11개로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미국 상원의 과학∙교통 위원회는 수정안에 대한 상임위원회의 표결을 거친 후 전체 상원으로 법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루미스 의원은 “중국은 이미 선별된 도시에서 디지털 위안화를 시범적용하고 있다”며 “이는 국가 안보문제이고 우리가 여기에 대응하지 않으면 뒤처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한경계법은 미 정부가 기술혁신부처를 신설하고 신설 부처가 중점 육성 기술 10개를 선정해 연방 전략을 만드는 초당적 법안을 뜻한다. 반도체, 인공지능(AI) 등의 핵심 산업 연구를 지원할 수 있는 독립 기관 ‘국가 과학재단’을 설립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미국 전역에 새로운 기술 허브를 만들기 위해 100억 달러를 지원하며, 선진기술 연구를 위해 향후 5년 간 1000억 달러 상당을 지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