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바닥은 5만2000불?…고래 움직임 분석해보니

비트코인(BTC) 고액 투자자들의 움직임을 분석한 결과 5만2000달러가 BTC의 바닥이란 점을 시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BTC 고래들을 추적하는 웨일맵 분석팀이 고래들의 축적 군집과 온체인 거래량, 기타 온체인 매트릭스 등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코인 분석가 렉스 모스코프스키는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매수 주문 구성을 보면 5만4000달러와 5만8000달러 사이의 비트코인(BTC) 고래들이 군집을 이루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주요 거래소들의 스테이블 코인 유입 추세를 보면 전반적인 방향이 명확해지고 있다”며 “거래소의 스테이블 코인 보유량이 최근 110억 달러를 넘어 사상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레이더들이 필요한 경우 단시간에 시장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이 현재 가격을 다지면서 6만 달러 선의 저항 돌파 기회를 노리고 있다고 짚었다.

이 매체는 “여전히 많은 거래자들이 BTC 강세장이 곧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