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 “비트코인보다 디파이가 은행에 더 파괴적 영향”…왜?

글로벌 투자은행 ING가 “비트코인(BTC)보다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가 은행에 더 파괴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지적했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ING는 최근 발표한 ‘디파이에서 배운 교훈’이라는 보고서에서 “디파이는 금융 부문에서 비트코인보다 더 파괴적일 수 있다”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디파이는 미지의 영역”이라며 “중앙은행과 분삼형 금융서비스 간의 협력이 타당한지 판단하기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기존의 중앙집중식 금융 산업과 디파이가 협력하면 세계 최고 수준의 금융서비스가 탄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ING는 “디파이는 ING의 디지털 자산 비전을 이루는 데 필수적인 부분”이라며 “우리는 미시적 그리고 거시적인 관점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에 어떤 차이가 존재할 수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