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EC 겐슬러 위원장 “의회, 암호화폐 투자자 위한 대책 세워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게리 겐슬러 위원장이 “의회가 암호화폐(가상자산) 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겐슬러 위원장은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미국 의회만이 암호화폐 거래와 관련된 규제 감독을 해결할 권한이 있다”고 주장했다.

겐슬러 위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자 보호 장치에 드는 비용은 2조 달러에 달한다.

그는 “현재 SEC나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에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규제할 수 있는 프레임워크가 없다”며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기관이 없어서 사기나 시세 조작에서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디지털 자산과 암호화폐와 관련된 규제를 만들기 위해 기관 간의 협업이 필요하다”며 “그래야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일어나는 부정 행위나 조작 사건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겐슬러는 SEC 위원장 취임 전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경영대학원에서 기술금융과 가상화폐와 관련된 강의를 진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