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랜섬웨어 대처 위해 비트코인 추적·규제 강화 나서

미국 정부가 랜섬웨어에 대처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적극적으로 추적하고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 정부는 지난주 랜섬웨어 태스크포스를 조직해, 디지털 자산을 취급하는 기업에 대한 공격적인 암호화폐 추적한 엄격한 라이선스 요건을 촉진하는 새로운 규칙을 제안했다.

해당 태스크포스에는 FBI를 비롯해 주요 보안 및 기술 기업 전문가들이 함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규칙의 대부분은 암호화폐 거래의 익명성을 뚫기 위한 조치로 구성했다. 고객신원확인(KYC)를 확대하고 라이선스의 요건을 강화하며 키오스크 등의 자금세탁 규정 강화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이 태스크포스는 지난해 랜섬웨어 피해가 전년 대비 200% 가량 증가한 3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