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파이 암호화폐 변동성 보호 프로젝트 ‘범퍼’, 1000만 불 조달 성공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 기반의 암호화폐 변동성 보호 프로젝트 범퍼가 1000만 달러 상당을 조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범퍼는 프라이빗 토큰 세일을 통해 1000만 달러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라운드에는 알파빗, 오토노미, 비치헤드, 체인레이어 등이 참여했다.

범퍼 관계자는 “오는 6월 8일부터 유동성 공급자가 USDC를 예치하고 BUMP 토큰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해당 프로토콜은 8월 퍼블릭 토큰 세일과 함께 정식 출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범퍼는 암호화폐의 변동성으로부터 가치를 치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USDC의 유동성을 제공하고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자산 풀을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자는 해당 서비스를 위해 연 3%의 보험료만 지급하면 된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