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기관 투자자의 암호화폐 투자 허용…“7월 1일부터 가능해”

독일 정부가 기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가상자산)에 투자를 허용하기로 했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독일 연방의회는 현지 기관투자자들의 펀드인 스페셜펀드(Spezialfonds)가 오는 7월부터 암호화폐에 투자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스페셜펀드는 투자할 수 있는 자산 항목에 암호화폐를 추가하는 법률을 의결했다. 해당 법안은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되며 이 펀드 매니저는 운용 자산의 20%를 암호화폐에 할당할 수 있다.

독일에 본사를 둔 블록체인 컨설팅사 DLC의 스벤 힐데브란트 최고경영자(CEO)는 “약 1조2000억 유로를 운용 중인 4000개 투자펀드가 비트코인(BTC) 등의 암호화폐에 투자하게 되면 산업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전문가들은 이번을 계기로 암호화폐 산업 전반이 육성될 것으로 보고있다”며 “이 법안은 금융투자 허브로서 독일의 지위도 향상될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