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3대 명품 브랜드, 정품 인증 위해 블록체인 컨소시엄 구축 나서

글로벌 3대 명품 브랜드가 정품 인증을 위한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축했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루이비통, 까르티에, 프라다 등의 글로벌 3대 명품 브랜드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모조품을 방지하고 정품 유통을 관리할 계획을 발표했다.

루이비통의 모회사인 LVMH와 프라다, 까르티에를 소유하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 리치몬드가 콘센시스와 손을 잡고 명품 정품인증 블록체인 ‘아우라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앞서 LVMH는 2019년부터 명품 유통과 모조품 관리를 위해 블록체인 플랫폼 ‘아우라’ 구축에 나선 바 있다. 블록체인 팀을 영입해 럭셔리 시장을 위한 암호화폐 프로비전 플랫폼을 개발했다.

LVMH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명품 진위를 증명하는데 활용할 것”이라면서도 “암호화폐를 결제 수단으로 받아들일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