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상원 의회, 영국 정부에 블록체인 기술 연구할 것 권고

영국 상원 의회는 블록체인 또는 분산원장 기술의 정부 서비스 적용 가능성에 대한 탐구를 권장했다. 상원은 정부가 국가 보안 및 공공 안전, 의료, 사이버보안, 관세 및 이민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 가능성을 연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상원 의회가 공개한 보고서는 정부 서비스 전반에 걸쳐 분산원장 기술을 적용할 기회가 많음을 강조했다. 또한, 공공 부문에서의 블록체인 기술 적용은 분산된 신뢰 메커니즘을 통해 정부와 시민들 간의 관계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기술했다. 보고서의 주요 저자 중 한 명인 크리스토퍼 홈스(Christopher Holmes)는 서문에서 분산원장 기술 도입은 정부 서비스의 품질 개선과 영국이 기술 혁신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글로벌 리더가 될 수 있는 기회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블록체인 및 분산원장 기술은 아직 완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적용하기에는 여러 가지 위험성이 있음을 지적했다. 관련 위험성중에는 ICO(Initial Coin Offereing)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상원은 블록체인 기술의 선도적 도입을 통해 의사결정과 공공 서비스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더 적극적인 자세를 취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분산원장 기술 연구, 표준 개발, 테스트 수행 및 부서 간 협력 강화에 정부가 주도권을 갖고자 하는 의지를 가질 것을 권고했다.

과거 영국 의회는 이미 분산원장 기술을 연구한 적이 있다. 2016년 중반 상원 의회는 분산원장 기술에 관한 청문회와 그 기술이 정부 및 재정에 미칠 영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때 당시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이 가진 잠재력은 인정을 했지만 기술에 자체에 대해서는 다소 비판적인 태도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