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중앙은행, 분산원장기술 기반 새로운 옴니버스 계좌 출시 나선다

영국 중앙은행이 분산원장기술(DLT) 기반 새로운 유형의 계좌를 개설할 계획이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영국 중앙은행은 15개 은행의 지원을 받는 디지털 현금 시스템 개발사 프날리티의 DLT 기반 결제 시스템 옴니버스 계저 운영과 관련된 신청서를 받았다.

프날리티의 로메오스 램 최고경영자(CEO)는 “DLT 기반의 계좌 개설 소식은 영국이 블록체인 유형의 혁신에 익숙해지고 있단 뜻”이라며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업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했다. 이어 “이전에는 당국이 허락을 해주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영국에서 결제 시스템 운영업체는 옴니버스 계좌에 자금을 보유하고 참여자의 잔액을 중앙은행 자금으로 조달할 수 있게 된다. 중앙은행은 “운영업체들에 새로운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중앙은행의 통화 결제 안정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앙은행 계좌는 잠재적인 채무 불이행을 제거할 수 있어 신용위험이 덜하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