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은행 리 보 부총재 “암호화폐, 투자자산으로서 역할할 것”

중국 인민은행(PBoC)의 리 보 부총재가 “암호화폐는 투자자산으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짚었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리 보 부총재는 중국의 보아오 포럼에서 “우리는 중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들이 암호화폐를 어떻게 규제해야 하는지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PBoC가 규제의 잠재적 변화를 탐색하면서 현행 규제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히긴 했지만 암호화폐의 투자 가능성을 인정하는 듯 보였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암호화폐가 하나의 투자수단이나 대체 투자로서 일정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런 유형의 자산 투기가 심각한 금융 리스크로 이어지지 않게 방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간에서 발행한 스테이블 코인이 하나의 결제 수단이 되려면 지금의 은행이나 은행에 준하는 금융기관과 동일한 수준의 규제를 적용해야 한다”며 “비트코인(BTC)에 적용되는 규제보다 강력해야 한다”고 짚었다. 이어 “디지털 화폐든 디지털 자산이든 모두 실물 경제와 긴밀하게 통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