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제포럼 블록체인 책임자 “암호화폐 업계에 강력한 규제 등장할 것”

세계경제포럼(WEF)의 쉴라 워렌 블록체인 책임자가 “암호화폐(가상자산) 업계에 강력한 규제가 등장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쉴라 워렌은 최근 인터뷰에서 “금융당국의 암호화폐 규제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며 “곧 드라마틱한 규제가 비트코인(BTC)과 암호화폐 공간에 닥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 등 암호화폐가 주류 금융사업 내에서 활동이 증가하면서 금융당국의 관심도 함께 집중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전통적인 금융 분야를 감독하는 사람들이 BTC가 아무 싸움 없이 지내게 두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쉴라 워렌의 이번 발언은 코인베이스가 나스닥에 자사주를 상장한 최초의 암호화폐 거래소가 된 지 몇 시간 만에 발표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들은 비트코인이 지난 1년 동안 6만5000달러에 가까운 신고점을 달성하며 호황을 누렸던 것과 맞물려 규제 설정에 대한 계기가 촉진됐다고 보고 있다.

더불어 “현재 암호화폐 시세 상승과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은 암호화폐 산업 성장의 새로운 촉진제가 될 것”이라며 “아직 암호화폐 산업의 정점은 아니다”갈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