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헤스터 피어스 위원 “비트코인 금지 시도는 바보 같은 짓”

‘크립토 맘’이라고 불리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헤스터 피어스 위원이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BTC)을 금지하려고 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SEC의 피어스 위원은 한 토론회에서 “비트코인 거래를 막는 일은 매우 어렵다”며 “만일 정부가 이를 금지한다면 이는 매우 어리석다”고 말했다.

피어스 위원은 “미 정부가 비트코인 금지를 검토할 수는 있다”며 “하지만 이 시점은 이미 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트코인을 금지하려면 인터넷을 중단시켜야 하는데 이 방법은 없다”고 덧붙였다. 사람들이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면 언제든지 비트코인 지갑 소프트웨어 다운로드가 가능하며, 노드 실행과 거래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게리 겐슬러 새 위원장은 암호화폐에 이해도가 높아 취임하면 상황이 올바르게 전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암호화폐 규제에 생산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해외 국가들처럼 미국도 좋은 규제 프레임워크를 구축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