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CEO “미국서 비트코인 규제방안, 적극 진화할 것”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솔로몬 최고경영자(CEO)가 “미국의 비트코인(BTC) 규제가 적극적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솔로몬 CEO는 최근 CNBC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비트코인(BTC)과 암호화폐 세계가 미국의 규제와 관련해 큰 진화를 겪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솔로몬 CEO는 “현행 암호화폐 규제가 은행들을 가로막고 있다”며 “하지만 고객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암호화폐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 통화 세계는 진화하는 공간”이라며 “우리는 고객들에게 호응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골드만삭스는 자산운용 고객들에게 비트코인 투자 상품을 제공하기 시작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암호화폐 트레이딩 에스크 재개를 발표했다.

한편, 골드만삭스는 지난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새로운 투자 상품을 신청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