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하지야, ‘암호화폐 채굴 일시 금지 기한’ 연장…왜?

그루지야 북서부의 자치궁화국 압하지야가 암호화폐 채굴 일시 금지 기한을 연장했다.

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크립토뉴스에 따르면 압하지야가 잦은 정전 사태와 전력 부족으로 인해 지난해 12월 도입한 암호화폐 채굴 일시 금지 기한을 연장하며, 코인 채굴이 범죄행위로 규정되는 기한 또한 늘게 됐다.

해당 조치는 기존 6월 1일까지에서 2022년 3월 31일까지로 연장됐다. 압하지야 정부는 적발되는 인원 중 공무원이 있을 시 가장 엄중한 처벌이 내려질 것이라는 설명도 잇따랐다. 규정을 위반하다 적발되는 기업들도 중징계가 내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압하지야 정부는 불법 채굴자들에 한해 최대 80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다. 이는 압하지야 국민들의 연평균소득에 버금가는 액수라는 설명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