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비트코인, 13만 불까지 오를 수 있어”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건이 “비트코인(BTC) 가격이 13만 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유투데이에 따르면 JP모건은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가격 변동성이 감소하고 있다”며 “비트코인이 금 투자 규모와 비슷하게 성장한다면 13만 달러(한화 약 1억5000만 원)까지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앞으로 더 많은 기관투자자들이 암호화폐 투자에 나설 것이라고 짚었다. 전문 투자자들이 암호화폐를 투자 포트폴리오에 편입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의 전통 금융기업들이 암호화폐 투자 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JP모건은 비트코인이 지금처럼 금의 자리를 밀어낸다면 큰 상승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트코인은 전년대비 102% 상승한 반면 금은 9% 가량 하락했다. 그러면서 금과 비트코인의 변동성이 같아지기 위해서는 수년의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