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멜론은행 “비트코인 28만 달러까지 오를 것”…보고서 보니

미국의 최대 수탁은행 뉴욕멜론은행이 비트코인(BTC) 가격을 28만 달러로 전망했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뉴욕멜론은행은 이번 달 투자 보고서를 통해 비트코인의 가치 평가 모델 분석을 공개해 이같이 전했다.

보고서는 상품의 희소성을 측정할 수 있는 모델인 ‘스톡투플로우’를 분석했다. 해당 모델에 따르면 BTC 가격은 올해 10만~28만8000달러까지 이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뉴욕멜론은행은 “이 모델은 공급량이 가격을 정의하지 않는다는 결함이 있지만 충분히 이해할 가치가 있다”며 “비트코인은 궁극적으로 얼마나 주류에 수용되는지에 따라 지속적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짚었다.

더불어 ‘네트워크 가치 대 트랜잭션’ 모델도 언급하며, 가격 상승의 근거를 제시했다.

한편, 뉴욕멜론은행은 지난 2월 암호화폐를 취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