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주, 블록체인 기반 코로나19 백신 여권 사용 공식화

미국 뉴욕주가 블록체인 기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여권 사용을 공식화한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뉴욕주지사인 앤드류 쿠오모는 “IBM의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증명서를 공식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뉴욕주는 이달 초 블록체인 기반의 백신여권을 시범 도입한 바 있다.

IBM의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은 ‘엑셀시오르 패스’로 불린다. 코로나19 백신접종과 검사결과를 스마트폰 앱에 저장하고 필요한 곳에서 확인토록 한다.

쿠오모 주지사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모바일 항공사 탑승권처럼 스마트폰에 저장하거나 종이로 인쇄해 사용이 가능하다.

뉴욕주는 “이 앱은 코로나19 검사결과와 백신 접종을 확인할 수 있다”며 “관련 비즈니스와 이벤트를 재개하는데 도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디슨 스퀘어 가든과 타임즈 유니언 센터가 이 앱을 도입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