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CEO 첫 트윗 NFT, 290만 달러 낙찰…누가 받았길래

트위터 잭 도시 최고경영자(CEO)의 첫 번째 트윗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이 290만 달러에 낙찰됐다.

앞서 도시 CEO는 지난 2006년 3월 21일 게재한 ‘이제 막 트위터를 세팅했다’는 내용의 트윗을 NFT로 발행해 경매에 내놓은 바 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잭 도시의 첫 트윗 NFT 경매에서 말레이시아 기반 브릿지 오라클의 시나 에스타비 CEO가 낙찰받았다.

에스타비 CEO는 입찰 당시 250만 달러를 제시했지만 기간 동안 이더리움(ETH) 가격이 오르면서 가치가 290만 달러 이상으로 상승했다.

낙찰자는 작성자가 암호로 서명한 트윗의 디지털 인증서를 받게 된다.

잭 도시는 이번 경매 낙찰금을 기부할 예정이다.

트론의 저스틴 선 창시자도 200만 달러로 입찰했지만 낙찰에는 실패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