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EC 위원 “2021년, 미국 암호화폐 규제 터닝 포인트 되길”

‘크립토 맘’이라고 불리는 미국의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헤스터 피어스 위원이 “올해가 미국 암호화폐 규제의 터닝 포인트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SE의 헤스터 피어스 위원이 지난 15일 영국블록체인협회가 주최한 행사에서 “2021년이 미국 암호화폐 규제의 터닝포인트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어스 위원은 “미 당국이 암호화폐의 잠재적 이익 대비 기술의 불법 사용에 너무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다”며 “정부 관계자들은 암호화폐의 다른 면들을 고려하려면 불법 사용 측면 조사는 잠시 멈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의 입장이 바뀌면 다른 나라들도 암호화폐 규제와 관련된 것보다 분별력 있는 접근을 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기관투자자들의 관심 증가로 암호화폐 이슈와 관련된 SEC의 의사결정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더불어 “규제당국은 전통적인 금융시장 참여자들이 규제 의무를 준수하고 있다는 확신을 갖고 암호화폐에 관여할 수 있도록 규제 명확성을 제공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규제 작업이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