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TF, 디파이∙NFT 규제에 포함하나…보고서 살펴보니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디파이(Defi, 탈중앙금융)와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을 규제에 포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FATF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디파이 서비스를 구현하는 탈중앙화거래소(DEX)의 개념을 정의하고 NFT도 함께 기술해 규제 대상에 포함시켰다.

보고서에 따르면 앞으로 DEX의 운영자와 소유자는 이제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사업자(VASP)로 간주될 수 있다. 디파이 사업자가 기존 금융기업과 동일한 자금세탁방지(AML) 의무를 갖게 된다는 설명이다.

더불어 ‘대체 가능한 자산’으로만 규정됐던 암호화폐가 ‘변환과 상호 교환이 가능한 자산’으로 대체됐다.

엑스레그 컨설팅의 신 존스 선임 파트너는 “FATF가 일부 용어들이 의도가 면밀히 표현하는 언어로 대체됐다”며 “이번 변화는 현재 불고 있는 NFT 열풍에 비추어 볼 때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사 사이퍼트레이스는 “NFT는 당초 암호화폐 사업자에 포함되지 않을 것처럼 보였다”며 “하지만 최근의 유행과 함께 실제 가치 이전이나 교환을 가능하게 하거나 자금세탁, 테러자금조달과 확사자금조달을 촉진하는 2차 시장으로 암호화폐 사업자에 포함될 수 있다”고 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