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의장 “CBDC, 현금과 공존해야”…BIS 연설 내용 미리 보니

미국 연방준비위원회(Fed, 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가 현금과 공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에 따르면 연준 파월 의장은 다음주 개최 예정인 국제결제은행(BIS) 콘퍼런스를 위한 사전 영상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을 포함한 7곳의 중앙은행들과 BIS는 최근 CBDC의 실행 가능성을 평가한 보고서를 냈다”며 “중앙은행들이 공공의 정책목표를 달성하는 데 CBDC가 도움울 줄 수 있는지 알아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위기로 현재 국경간 지불 방식의 한계점이 생겨 해결해야할 필요성이 커졌다”며 “지난해 위기에서도 우리는 큰 진보를 이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CBDC와 관련해 세운 3대 원칙 중 하나는 ‘CBDC가 유연하고 혁신적인 지불시스템 속에서 현금과 다른 종류의 돈과 공존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한편, 파월 의장은 다음 주인 22일 스위스 바젤에서 개최되는 BIS 디지털 통화 콘퍼런스에서 마지막 연설자로 예정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