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권거래소 대표, “사람들 중앙은행보다 사토시 나카모토 더 믿는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New York Stock Exchange)를 운영하는 인터내셔널 익스체인지(ICE, International Exchange)의 대표가 대중은 중앙은행보다 비트코인을 만든 ‘사토시 나카모토’를 더 믿는다는 발언을 했다.

ICE의 제프리 스프레처(Jeffrey Sprecher) 대표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암호화폐의 성장을 무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앞으로 암호화폐 파생상품을 NYSE 시장에 상장하는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스프레처 대표는 “무시할 수 없는 새로운 트렌드가 만들어지고 있다. 지금 사람들은 한 번도 만나보지 않은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사람을 미국 중앙은행(U.S. Federal Reserve) 보다 신뢰하고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그는 대중은 정부와 기관보다 새로운 기술을 받아 드리는데 거부감이 적다고 언급하며, ‘화폐’ 같은 개념에서 신기술이 적용되는 것을 꾸준히 주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뉴욕증권거래소는 비트코인 개발을 지원하는 ‘블록스트림(Blockstream)’과 파트너십을 맺으며 암호화폐 가격 지표를 만들기도 했다. 뉴욕증권거래소는 암호화폐를 접근하는데 신중한 모습을 보이는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하지만 비트코인 선물 상품을 상장하지 않는 등 신중하지만 열린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Image: Nick Starichenko /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