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체방크 “내년부터 비트코인 규제 본격화될 것”…왜?

도이체방크가 내년부터 비트코인(BTC) 규제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도이체방크의 마리온 라부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비트코인은 더 이상 무시할 수 없는 존재가 됐다”며 “올해 연말이나 내년부터 각국 정부의 규제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이 1조 달러를 넘어섰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승 가능성이 열려있어 더 이상 무시할 수 없다”고 평했다.

이어 “각국의 중앙은행과 정부는 비트코인과 암호화폐의 존재를 인식하고 있다”며 “비트코인에 대한 현재 평가는 국경을 초월하는 디지털 화폐라는 인식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또 “비트코인은 명성에 부응하려면 지불수단으로서 가치를 입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테슬라가 했던 방식으로 잠재력을 눈에 보이는 결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짚었다. 테슬라는 ‘모델 3’와 같은 자동차를 규모에 맞게 납품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면서 지난 18개월 동안 평가가 급격히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