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약단속국 “암호화폐 ATM 이용한 자금세탁 증가 중”

미국 마약단속국(DEA)이 암호화폐 자동입출금기(ATM)을 이용한 자금세탁이 증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마약단속국은 지난해 보고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간 이동이 어려워진 상황 속에서 암호화폐 ATM을 이용한 자금세탁과 마약 밀매가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DEA는 “점점 더 많은 자금세탁 작업에서 암호화폐 ATM이 이용되고 있다”며 “암호화폐 ATM은 운송업자들이 물리적으로 자금을 운송할 필요 없이 원하는 목적을 달성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약 밀매업자가 암호화폐 ATM에 상당수의 현금을 입금하고 자금의 출처를 숨기고 있다”고 짚었다.

보고서는 “암호화폐 ATM이 여느 자금 서비스 사업과 동일하게 자금세탁방지 규제를 받고 있다”면서도 “비양심적인 거래자들인 마약 밀매업자들이 암호화폐 ATM을 이용해 자금 기원을 숨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DEA는 구체적인 증가 수치는 제시하지 않았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