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닥거래소의 운영사 피어테크와 우리펀드서비스, 금융서비스사 최초 디지털 자산 서비스 론칭

금융기술사 피어테크(지닥 거래소 운영사, 대표이사 한승환)는 우리금융그룹의 자회사인 우리펀드서비스(대표이사 고영배)와 기업회원들에게 제공하는 ‘디지털 자산 기업회계 플랫폼’ 론칭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국내 최초로 제도권 금융서비스사가 직접 개발하는 디지털 자산(가상자산) 서비스다.

‘디지털 자산 기업회계 플랫폼’은 고객이 보유 또는 운용하는 디지털 자산에 대한 전체 과정을 관리할 수 있는 토탈 IT솔루션이다. 최대규모의 제도권 기관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우리펀드서비스와 국내 기업회원 보유 1위인 ‘지닥’거래소는 공동으로 전산시스템 개발을 올해 상반기내 완료하고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본 솔루션의 첫 POC(Proof of Concept, 개념증명) 참여 대상기업은 3월 모집예정이다. 

이 솔루션의 도입으로 기업들은 제3자 검증을 거친 재무회계자료, 거래증명서, 잔액증명서, 운용지시서, 각종 증빙자료 등을 조회 및 발행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적법하게 디지털 자산을 다룰 수 있으며, 내/외부 보고 및 의사결정, 공공기관 및 금융기관 제출, 세무/회계처리, 세금신고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해당 솔루션은 피어테크와 우리펀드서비스가 공동 개발하여 론칭되며, 서비스는 피어테크의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고 우리펀드서비스가 운영 및 개발을 맡는다.

피어테크의 한승환 대표는 “기존 제도권 금융에서는 이미 보편적인 서비스이며, 디지털 자산의 대중화 및 제도권 진출을 위해서는 필수적인 인프라이기 때문에 론칭을 진행하게 됐다. 디지털 자산은 통제가 어렵고 신뢰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있는 만큼, 더더욱 철저하게 검증하고 관리할 수 있는 인프라가 중요하다.” 라며 “해당 솔루션을 통해 기업들이 기존에 증권 등을 다뤄왔던 것과 유사한 경험으로 디지털 자산을 다룰 수 있게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제도권 내에서의 디지털 자산을 위한 여러 시스템과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노력을 기할 것” 이라고 전했다.

우리펀드서비스 고영배 대표이사는 “기업을 위한 디지털 자산 사무관리의 핵심은 편의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한 지원서비스 제공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초로 디지털 자산 시장에 진출한 만큼 투자기업에 대한 지원서비스의 실질적인 필요성을 전파하고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