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팔, 암호화폐 커스터디사 ‘커브’ 인수 추진 중

글로벌 결제사 페이팔이 암호화폐 커스터디 업체 ‘커브’의 인수를 추진 중이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페이팔이 커브를 5억 달러 상당에 인수 중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페이팔은 지난해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시작했다. 올해에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인데, 이를 위해 암호화폐 커스터디 관련 사업이 필요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 소식통은 “페이팔은 과거 벤모 등의 기업을 훌륭하게 인수했다”며 “이제는 암호화폐로 뭔가를 소유하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페이팔은 지난해 비트코인 보관 및 관리 업체 ‘비트고’와 인수 협상을 추진했으나 이를 포기한 바 있다. 이 매체가 인용한 또다른 소식통에 따르면 페이팔은 비트고에 7억5000만 달러의 현금을 제공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