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EC 차기 위원장 게리 겐슬러 “암호화폐는 변화의 촉매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차기 위원장으로 지명된 게리 겐슬러가 “암호화폐는 변화의 촉매제”라고 말했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게리 겐슬러는 미국 상원의 인준 청문회에서 “비트코인과 암호화폐는 결제와 금융포용 부문에서 새로운 생각을 열어줬다”고 말했다.

그는 “SEC 위원장으로 임명되면 새로운 혁신을 촉진하면서 투자자 보호를 위한 핵심을 보장할 것”이라며 “암호화폐는 투자자 보호에 대한 새로운 문제를 야기했다”고 짚었다. 이어 “기술을 발전 시키면서도 투자자 보호와 자본 형성이 우리의 핵심 가치”라며 “우리는 이에 충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소비자 보호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SEC가 제 역할을 다하고 명백한 규정과 강제할 수 있는 힘이 있을 때 경제는 성장하고 국가는 번영한다”고 말했다.

코인데스크는 “게리 겐슬러가 위원장으로 확정되면 암호화폐 정책을 구체화할 것”이라며 “비트코인 ETF 출시도 가능할 것”이라고 짚었다.

한편, 게리 겐슬러는 MIT에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와 관련된 강의를 진행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