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 전설’ 짐 로저스 “비트코인 사지 않은 것 후회돼”

‘투자의 전설’로 불리는 짐 로저스가 “비트코인(BTC)을 사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매체 마켓인사이더에 따르면 짐 로저스는 금융 투자 전문 영상 사이트 리얼비전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몇 년 전에 비트코인을 사뒀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많은 암호화폐의 가치가 제로가 돼 사라져버렸지만 비트코인은 여전하다”며 “몇 년 전에 BTC를 샀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BTC가 투자자산을 넘어 유용한 화폐가 되려면 정부가 이를 불법화할 수 있는 장벽이 있다”며 “정부는 발권력에 대한 통제권을 잃고 싶지 않아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주식과 채권시장에 낀 거품을 경고했다. 그는 “전세계 시장으로 많은 돈이 흘러가고 있다”며 “이것은 끝날 것 같지 않고 버블이 형성되고 있다”고 짚었다. 또 “문제는 아직 본격적인 버블 상태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